스스로의 힘으로 준비하는 어학연수! 어학교 검색・신청 사이트
DISCOVER
어학연수 국가

영국

1. 국가명
3. 학생들에게 인기 있는 도시

1. 국가명

개요

영국(United Kingdom)은 잉글랜드(England), 스코틀랜드(Scotland), 웨일즈(Wales)와 북아일랜드(Northern Ireland)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유럽에서는 4번째로 인구가 많습니다. 잉글랜드인이 영국 인구의 80%를 차지하며 스코틀랜드인이 약 10%를 차지하고 나머지는 웨일스인과 아일랜드, 그리고 최근의 이주자들이 차지합니다.

영어 교육은 18세기 이래로 식민지에서 영어를 공용어로 통용시키기 위해서 적극적으로 장려되었습니다. 이러한 초기의 활동은 영어 사용의 급격한 증가를 초래하였으며 물론 미국과 캐나다로의 확장도 가져왔습니다.

세계 곳곳에서 학생들은 영국의 수많은 어학원과 88개의 대학에서 고급 교육을 받기 위해 이곳으로 찾아옵니다. 최근 영국의 토니 블레어 총리는 영국이 외국 학생들의 영국에서의 영어 연수를 촉진시키기 위하여 3년 간의 세계 캠페인을 발족, 추진키로 하였습니다. 입국 비자 절차의 간소화나 취업 제한 완화 등 몇 가지 개선 방안은 이미 실행에 옮겨졌습니다. 이러한 정책 아래 이미 영국에서 공부를 희망하는 학생 수는 증가하였습니다. 영어 교육뿐만 아니라 예술, 음악 그리고 평생 교육의 수준도 대단히 높습니다.

기후

멕시코만에서 불어오는 따뜻한 편서풍 덕분에 영국의 기후는 비교적 연중 내내 온화합니다. 저지대의 연중 평균기온은 섭씨 8.5도에서 11도 사이를 기록합니다. 7월이 가장 따뜻한 달로서 높은 기온이 런던 지역에 안개나 구름 낀 날씨를 가져옵니다. 연중 강수량은 760mm로서 평균 3일에 1번 정도 비가 내립니다. 가장 화창한 날씨를 지닌 지역은 영국의 남부 해안 지방입니다. 평균 일조량이 최대인 달은 5, 6월이며 12월에 최하를 기록합니다.

역사

영국은 역사가 깊고 화려한 나라입니다. 비록 이 섬나라에서 생활을 최초로 기록한 문서가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인 기원전 전후 몇 년 사이에야 비로소 유래하지만 고고학적 장소들은 기원전 5,000전으로 그 유래가 거슬러 올라갑니다. 로마인들은 영국에 기원전 55년에 들어와 서기 410년까지 머물러 있었습니다. 최초 1천 년의 후반에는 섹슨 족의 침입에도 불구하고 기독교는 번창하였습니다. 1066년, 국민의 자유·권리를 인정하는 칙허장인 마그나 카르타(Magna Carta)가 제정되었습니다. 중세를 거쳐 르네상스 시대까지 영국은 소위 “일하는 군주” 제를 유지하였습니다. 유럽의 르네상스 시대의 문화적, 창조적 부흥은 영국 연극과 예술은 이 시대에 최고 절정기에 달했습니다. 그리고 무역은 영국 제국을 미국과 아시아로 확장시켰습니다.

1750년의 영국의 인구가 약 750만 명에서 1801년(최초의 인구조사가 실시된 해) 약 1,080만 명을 거쳐 1861년 2,313만 명에 이르는 기간 영국에서는 산업 혁명이 일어났습니다. 이러한 인구의 급증은 산업화에 필요한 노동력을 제공해 주었으면 동시에 급속한 도시화를 가져다주었습니다.

빅토리아 여왕 시대(1837-1901)는 영국의 상업과 산업 지도력의 시대였으며 정치적 절정기에 해당합니다. 영국의 상업적 이해는 영국 해군에 의해 영토를 확장하였고 중국과는 제1차 아편전쟁을 일으켜 성공적으로 홍콩을 식민지화했습니다.

20세기의 두 차례 세계대전은 영국에 많은 영향을 미쳤습니다. 유럽의 주변 국가들의 호전적성과 공격성으로 많은 고통을 받았기에 많은 사람은 아직도 유럽연합에 회의적입니다. 영국은 계속해서 북미 국가들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세계 정치, 경제 그리고 예술분야의 주도적인 역할을 해내고 있습니다.

국민성

식민지와의 관계로 인해 영국은 역사적으로 이주자들을 포용하였습니다. 영국인들이 예의와 전통을 중요시하면서도 방문객들과의 관계에서는 항상 친절하며 진지하게 임합니다.

영국에는 영국인들이 준수하는 특정한 사회적 형식이 존재합니다. 이 양식은 여타 유럽국가들 보다는 덜 공개적으로 나타날지 모르나, 소위 말하는 “영국 신사” 의 본바탕은 신용과 지속성이 있는 교우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적절한 기본 소양입니다.

영국의 젊은 세대는 창조적이고 전위적인 것에 대해서는 항상 융통성을 보여 왔습니다. 이러한 성향은 새로운 형태의 음악, 연극 공연, 예술 표현 등 여러 가지 창조적인 영역의 발전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